• 최종편집 2024-04-03(수)
 
certificate-5817032_1280.jpg
사진 pixabay

 민간자격증이 최근 이슈다. 학력과 경력이 아닌 다양한 스펙을 쌓기 위해 자격증 취득이 인기이다. 국가자격증은 물론 민간자격등을 따기 위해 준비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와 함께 민간등록증 등록도 열풍이다. 학원가는 물론이고 평생교육원, 법인, 개인사업자 상관없이 법령의 규정만 준수하면 민간에서도 자격증을 발급할수 있다. 


최근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자격증은 무엇인지 올 1월 랭키파이가 민간자격증 순위를 발표했다. 랭키파이 트렌드지수에 따르면 1월 5주차 1위는 재경관리사다. 재경관리자는 삼일회계법인에서 주관하는 국가공인 회계관리 시험으로 회계, 세무, 원가, 경영관리 등 재경분야의 실무 전문가임을 입증하는 자격시험이다. 1859포인트로 4주차 대비 814포인트 상승한 GTQ가 2위를 차지했다. GTQ는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주관하는 그래픽 기술 자격증으로 국내 디자인 자격증 가운데 많은 이들이 응시하는 자격증이다.

 

2086708_888475_4829.jpg
사진 랭키파이

 이어 전산회계1급이 3위, 매일경제신문 4위, 신용분석사가 5위를 기록했으며, 뒤이어  6위 데이터분석준전문가, 7위 전산회계2급 8위 전산세무2급, 9위 회계관리1급, 10위 전산세무1급가 이름을 올렸다. 

 

성별 선호도 분석 결과 1위 재경관리사는 남성 38%, 여성 62%, 2위 GTQ은 남성 26%, 여성 74%, 3위 전산회계1급은 남성 26%, 여성 74%가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선호도에서는 재경관리사가 10대 2%, 20대 65%, 30대 22%, 40대 6%, 50대 5%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자격은 자격기본법에 따라 국가자격과 민간자격으로 나뉜다. 민간자격의 경우 자격 신설이 금지된 분야만 아니면 법인‧단체‧개인 누구나 민간자격을 신설하고 주무부처에 등록한 후 운영‧발급할 수 있다. 민간자격 등록제가 처음 시행된 2008년에는 655개의 민간자격이 등록됐으며 현재는 5만 2000여개의 민간자격이 등록돼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핫한 민간자격증 순위로 알아보는 최신 트렌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